​고기동 단독주택

​건축설계/신축

2017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28).jpg

간소한 살림의 가족은 아기자기하고 단정한 느낌의 공간을 요청했다. 어린 자녀들이 뛰어놀수 있게 거실에 큰창을 두어 마당과 연결하고 2층 계단참에는 아이들만의 아지트를 만들고 싶어했다. 아이방과 가까운 곳에 다락을 두어 아이들이 침실로 쓸 수 있고 자라는 동안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랬다.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31).jpg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6).jpg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9).jpg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4).jpg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2).jpg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 (23).jpg

76평의 대지에 20%인 약 15평의 바닥 면적에 필요한 공간을 배치하였다. 언덕에 자리하였지만  남서쪽에 4m 높이의 콘크리트 옹벽이 있어 해가 잘 들지 않았다. 건물의 배치는 대지의 조건에 최적화 되도록 고민했다. 도로보다 3.6m 높은 땅의 조건은 현관을 지하층에 만들게 했다. 지상층을 뒤로 밀어서 생긴 1층 테라스 공간이 넉넉하다.  이웃집에 면한 곳에 외부 계단을 두어 안쪽에 있는 마당이 고립되지 않도록 했다. 내부에 아트리움(Atrium)을 두어 환기와 채광을 개선하는 동시에 위·아래 층의 시각적 소통을 꾀하고 가족간의 유대감과 더해 주고자 했다. 지붕은 빗물과 눈을 가장 합리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경사지붕으로 계획하였다. 

온기있는집(최종_revised)-11.jpg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_스케치 (4).jpg

협소 주택에 가까운 면적이지만, 생활의 중심이 되는 공간을 만들길 원했고 우리는 그 공간을 '비워냄'으로서 온 집안이 따듯함으로 '채워짐'을 기대했다.
자연광이 아트리움을 통해서 공간을 채우는 것 뿐만 아니라, 식구들이 시각적인 교류를 최대한 많이 할 수 있고 소통할 수 있는 그런 집이 되기를 원했다.

비그라운드아키텍츠_고기동단독주택_온기있는집_스케치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