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기 신도시 중 하나였던 평촌신도시가 생긴지 30년 가까이 되었습니다. 각 단지별로 재건축 이야기가 가시화 되고 있습니다. 평촌은 ​앞으로의 30년을 어떤식으로 그려나가야 할까요? 대한민국의 아파트 단지는 지난 수 십년동안 건전한 주거 공간으로서 변모해 왔을까요? 전국에서 유행하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는 우리 도시의 물리적 공간을 어떤식으로 단절시켜 왔을까요? 사고 파는 행위에 최적화 되어 있는 아파트를 통해 우리는 경제적 부를 축적할 수 있었지만 사람끼리 소통하고 연대 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했습니다. 우리는 공동주택을 어떤 눈으로 바라봐야 할까요?